최종편집
2019-12-14 오전 12:2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논산뉴스
백제뉴스
계룡금산뉴스
정가의회뉴스
선거관련소식
여론광장
선거뉴스
배틀뉴스
워홀뉴스
폭로뉴스
반론닷컴
알통큐뉴스
아름다운 뉴스
병영뉴스
스포츠뉴스
축제행사뉴스
교육뉴스
충남교육소식
농민뉴스
환경뉴스
선거관련법률
인사이드
기자탐방
읍면동뉴스
인물동정
시민알림방
여행가볼만한 곳
추천맛집
영화문화산책
주말여행
화제의 인물
IT 소식
각종공고문
각종양식서식
주요행사안내
행사결혼소식
오피니언
김일남칼럼
Nsi 칼럼
Nsi 신문고
2012-06-15 오후 12:22:50 입력 뉴스 > 추천맛집

배추 속잎 먹으면 암 막을 수 있다? 겉잎보다 속잎이 항암효과 5배이상 높아



항암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배추의 '시니그린' 성분이 겉잎보다 속잎에 많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최근 경기도 농업기술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배추의 겉잎과 속잎의 시니그린 함량이 각각 49mg, 137.3mg으로 속잎이 5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니그린'은 배추 특유의 향과 매운맛을 내는 성분이다. 시니그린 성분이 있는 식품을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결장암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니그린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글루코시놀레이트 효소는 방광암·유방암·대장암 등을 예방하는 항암 물질이다.

 

경기도 농기원은 잎사귀 부위별로 시니그린 함량을 조사했다. 그 결과 잎줄기보다는 잎가장자리의 시니그린 성분 함량이 높았고, 엽신의 상단 부위(41.9mg)보다 하단부(60.7mg)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기원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녹색이 짙은 겉엽보다 노란 부위, 즉 속잎 부위에서 시니그린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며 "보통 보쌈용 배추로 속이 노란 것을 선호하는데, 시니그린 함량으로만 본다면 보쌈용 배추 소비 행태는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농기원은 지난해부터 100여종의 기능성 쌈채소 유전자원을 수집한 후 외형적인 생육 특성 이외에 쌈 채소 종류마다 특유의 기능성 물질을 분석하고 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철원/박미숙 기자>


 



 

김혜순(kiuminet@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쉼이 있는 행복놀이 ..
밑반찬나눔 봉사
논산여중 전국학생 탁..
학생 선택중심 교육과..
꿈·열정·이야기가 있..
교육활동 홍보전 및 작..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90,905,042
  현재접속자 : 69
▲위로 | 엔에스아이뉴스 | 우:33011) 충남 논산시 연무읍 동안로 950번길 71 논산인터넷뉴스
제보 광고문의: 070-7135-3515 | 팩스: 0505-361-950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8 | 등록번호 충남 아00003호
발행,편집인: 김혜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혜순
Copyright by n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z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