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0-16 오후 11:3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논산뉴스
백제뉴스
계룡금산뉴스
정가의회뉴스
선거관련소식
여론광장
선거뉴스
배틀뉴스
워홀뉴스
폭로뉴스
반론닷컴
알통큐뉴스
아름다운 뉴스
병영뉴스
스포츠뉴스
축제행사뉴스
교육뉴스
충남교육소식
농민뉴스
환경뉴스
선거관련법률
인사이드
기자탐방
읍면동뉴스
인물동정
시민알림방
여행가볼만한 곳
추천맛집
영화문화산책
주말여행
화제의 인물
IT 소식
각종공고문
각종양식서식
주요행사안내
행사결혼소식
오피니언
김일남칼럼
Nsi 칼럼
Nsi 신문고
2014-10-28 오후 11:08:58 입력 뉴스 > 추천맛집

부여 은산 '세이재 cafe'에서
노을 멀리 가로지른 가을 오선지

남궁지를 뒤로 하고
가을의 향기를 향해 움직였다



남은 목숨 불태우는  흐느낌 너머로 끝없이 품어내는 가을 냄새가 호수전체에 쏟아져 감미로움이 시간속으로 걸어들어가고 있는 남궁지를 뒤로 하고 친구가 운영하는 부여 은산의 '세이재 cafe' 가을 숲의 향기가 있는곳으로 움직였다.

 

▲ 남궁지 초입

 

여러해 만의 방문으로 '세이재 cafe' 는 많이 변해있었다. 화재로 새로지어진 건물은 주변의 아름다운 풍광과 여주인이 직접구워만든 도자기 소품의 행복색으로 물들어 반짝 반짝 빛나며 우리를 맞이했다.

 

▲ 가을이 물든 세이재의 정원

 

천혜의 자연환경, 앞산 멀리 울창한 숲과 시냇물이 ‘쉼’의 여유를 주고, 맑은 공기와 탁 트인 전망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몸과 마음을 가볍게 하여 식사만 하는 것이 아니라 힐링의 시작을 실감할 수 있는 또 다른 느낌의 분위기로 흘렀다.

 

 

가을 숲길을 걷는 한적한 시골마을 한켠에 소박하고 아담하게 자리잡고 있지만 내부 공간은  여주인 친구의 도자기 작품이 가득 채워져 음식을 대하기전 우리의 감성은 신선한 충격으로 데워졌다.

 

 

다양한 재능을 가졌던 어린시절의 친구, 음악을 접고 또다른 예술로 승화시킨 예술의 묘 한 분위기는 깔끔하고 모던하게 이곳에 정착하기전 아름다운 선율로 오선지를 그리던 친구의 옛모습이 파장을 일으키며 그려졌다. 

 


'세이재 cafe' 의 가장 큰 장점은 주인장이 손님을 가족처럼 대하고, 좋은 재료에 정성을 듬뿍 담아 만든 음식과 식사, 차를 내주는 마음이다.

 

 

만두전골, 돈까스, 전통차, 꽃차, 커피 등 최고의 재료를 직접 선정하는 주인의 마음이 더 이 가게를 찾게 만들지 않을까 생각되었다.

 

 

세이재는 ‘귀를 씻고 몸을 정(淸)하게 한다’는 뜻으로 황희 정승이 나라에서 벼슬이 내려졌을 때 듣지 못할 말을 들었다며 그것을 다만 듣지 않은 것으로 하겠다는 데에서 유래된 말로 김광환·김영희씨 부부가 세이재를 열면서 바라던 마음이라고 한다.

 


즉, 누운 풀처럼 자기를 낮추고 조용히 살고자 하는 마음, 행복한 쉼표가 아닐까?

 

카페명: 세이재 cafe

위   치: 충남 부여군 은산면 가전리

연락처: 041-832-2727

 

▲ 여주인 친구의 작품들
 

▲ 같이 동행한 친구 상옥

김혜순(kiuminet@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혁신학교 결실을 보이다
숲속 가을음악회
아프리카돼지열병 특..
전국상업경진대회 4명..
개학기, 어린이 교통사..
법무부 법사랑 위원 ..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88,167,929
  현재접속자 : 72
▲위로 | 엔에스아이뉴스 | 우:33011) 충남 논산시 연무읍 동안로 950번길 71 논산인터넷뉴스
제보 광고문의: 070-7135-3515 | 팩스: 0505-361-950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8 | 등록번호 충남 아00003호
발행,편집인: 김혜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혜순
Copyright by n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z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