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0-16 오후 11:3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논산뉴스
백제뉴스
계룡금산뉴스
정가의회뉴스
선거관련소식
여론광장
선거뉴스
배틀뉴스
워홀뉴스
폭로뉴스
반론닷컴
알통큐뉴스
아름다운 뉴스
병영뉴스
스포츠뉴스
축제행사뉴스
교육뉴스
충남교육소식
농민뉴스
환경뉴스
선거관련법률
인사이드
기자탐방
읍면동뉴스
인물동정
시민알림방
여행가볼만한 곳
추천맛집
영화문화산책
주말여행
화제의 인물
IT 소식
각종공고문
각종양식서식
주요행사안내
행사결혼소식
오피니언
김일남칼럼
Nsi 칼럼
Nsi 신문고
2014-10-29 오후 10:44:08 입력 뉴스 > 추천맛집

소박하면서도 단출한 식단
정겹고 따뜻한 ' 연무 해물칼국수'

칼국수 한그릇이 참으로 행복하다



에덴보육원 비로 앞 3층 건물에 연무펜션이 자리잡고 있는데 이곳 지하에는 최근에 "연무 해물칼국수"라는 간판이 걸렸고 영업을 시작했다

 

 

주인장 노철수 대표가 손님들에게 기가 막힌 매운 칼국수 맛을 주면서 칼국수 고유의 맛인 얼큰한 맛까지 확실하게 책임지므로 칼국수하면 '맛이 기서서 거기'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 연무 해물칼국수 건물

 

매운맛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매운맛이 우리 뇌에서는 고통으로 받아들

이지만 이 음식을 먹으면 감정이 상승하고 감성 호르몬인 엔도르핀이 많이 생성되어 최근 경제가 어렵다는 소식에 우울한 시민들의 마음을 확실하게 풀어주는 음식이다.

 


본래 칼국수 고유의 맛은 구수한 맛인데 최근 매운 칼국수이면서 얼큰한 맛을 내는 이곳이 인기 상종가를 치고 있는데, 미리 매운맛의 정도를 주인장에게 이야기하면 자신의 입에 맞게 맞추어서 소스를 내주기도한다.

 

▲ 에덴보육원 고인숙 부원장과 초대손님

 

칼국수 1그릇을 먹고 나면 그 풍만감이 오래도록 원기가 가는 것으로 보아 칼국수 이상의 영양도 듬뿍 들어 있는 것 같다. 얼마 후 나온 칼국수는 더 엄청나게 푸짐했다. '이걸 다 먹을 수 있나?' 싶었다.

 

▲ 한가한 시간의 초대  손님

 

먹는 순간 그 매운맛과 얼큰한 맛이 일품이다. 또 시원한 국물은 담백하기도 하고 시원하기도 하고 맵고 깔끔하기도 해 족히 어느 맛이라고 하기 어려운 칼국수의 대 변신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 메뉴

 

특히, 특별 할 것도 없고 소박하면서도 단출한 식단에 정겹고 따뜻한 숙성칼국수는 마치 옛날 우리의 어머님들이 만들던 손맛의 결정체로 노 대표는 어린시절 생사고락의 이곳 성장기를 추억하면서 칼국수  한그릇으로  감사의 마음 고마움이 참으로 행복하다

 

 

음식점 : 연무 해물칼국수

위    치: 충남 논산시 연무읍 동안로 873-7

연락처: 041-742-7412

김혜순(kiuminet@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혁신학교 결실을 보이다
숲속 가을음악회
아프리카돼지열병 특..
전국상업경진대회 4명..
개학기, 어린이 교통사..
법무부 법사랑 위원 ..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88,148,969
  현재접속자 : 30
▲위로 | 엔에스아이뉴스 | 우:33011) 충남 논산시 연무읍 동안로 950번길 71 논산인터넷뉴스
제보 광고문의: 070-7135-3515 | 팩스: 0505-361-950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8 | 등록번호 충남 아00003호
발행,편집인: 김혜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혜순
Copyright by n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z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