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9-26 22:34

  • 뉴스 > 전국핫뉴스

“국방클러스터 완성을 통해 논산을 국방의 핵심도시로”

충청남도-논산시

기사입력 2022-08-19 22: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충청남도와 논산시가 국방국가산업단지 조기 조성 및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을 통해 국방안보특례도시로서 논산의 비전을 실현하고, 충남남부권의 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19일 민선8기 첫 시·군 방문 일정으로 논산시를 방문한 김태흠 도지사는 기자간담회에 이어 논산시아트센터에서 공직자, 각계 인사 및 시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논산시와 충남도의 당면 현안을 공유했다.


 



김태흠 도지사는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 ▲육군사관학교 이전 ▲탑정호 대규모 민자유치 관광개발 ▲스마트농업 복합단지 조성 ▲K-유교(ECO)뮤지엄 조성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등 논산의 미래발전을 위한 과제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약속한 과제들에 적극 대응해 비무기 전력지원체계 중심의 첨단 국방산업 클러스터를 육성하고, 국방기관 유치를 통해 국방수도 논산의 위치를 높이겠다”며 “특히, 방위사업청 부분에서도 전략적인 접근을 통해 논산에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논산은 도농복합도시이자 유교문화도시이며 풍부한 국방자원을 보유한 국방의 도시라는 특징을 가진 곳”이라며 “지역이 가진 특성을 바탕으로 먹거리, 살거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곧 한국유교문화진흥원이 개원하고, K-유교(ECO)뮤지엄 조성이 가시화되면서 논산의 유교문화가 더욱 꽃 필 것으로 기대된다”며 “농업과 국방부분에 대해서도 새로운 먹거리, 살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김태흠 충남도지사님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백성현 논산시장은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국방클러스터의 진정한 완성을 이끌어내고, 논산만이 아닌 충남 남부권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공동 경제권을 형성할 수 있도록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에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부여, 공주, 금산, 계룡, 서천 등 남부권 시장군수들께서도 방위사업청 논산 유치에 적극 찬성하기로 마음을 모아주셨다”며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고향인 논산을 위해 그 동안 애국시민으로 살아오신 논산 시민을 위해 선물을 주실 것이라 믿고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이 날 시민 건의사항으로는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 ▲충청남도 남부출장소 논산 유치 ▲시도 20호 지방도 승격 ▲농촌 일손부족문제 해소 ▲한국유교문화진흥원과 지역주민과의 상생발전 등이 제안됐으며, 김태흠 충남도지사 역시 지역의 현안 문제에 공감을 표하고,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약속했다.



 

김혜순 (kiuminet@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