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9-26 22:34

  • 인사이드 > 인물동정

백성현 논산시장 방사청 논산이전 공약

'방위사업청' 유치전 나섰다

기사입력 2022-08-24 00: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충남 논산시가 추진 중인 방위사업청 유치와 관련해 대전시와 유치경쟁으로 후속대책마련에 들어갔다.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은 최근 공약사업으로 경기도 과천에 있는 ‘방위사업청’ 유치전에 나섰다.
 

방사청 대전 이전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지만 백 시장은 지역의 우수한 국방 인프라를 내세우며
대전과 유치 경쟁을 벌이겠다는 각오를 최근 밝힌 바 있다.

여기에 논산시는 최근 국방 전문가들과 함께 추진위원단을 구성해 유치 활동을 펼치는 한편
방사청 이전에 따른 연구용역도 추진 중여서 파장이 예고 되고 있다.

이는 이장우 대전시장은 지난 21일 시청에서 방위사업청 이전과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방사청 이전비 증액과 조기 이전 지원을 약속 받았다"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이날 이 시장은 또 "방사청 이전 준비로 애초 책정된 120억 원에 더해 대통령께서 기본설계비 등 90억 원 증액을 약속, 관련 예산이 총 210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또 김태흠 충남지사도 최근 논산시청 상황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백 시장이 방사청 유치를 건의했지만,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추진되는 것을 나설 수 없다"고 밝혀 백 시장의 공약 추진에 고비를 맞고 있다.

김 지사는 "육군 사관학교 유치를 뒤로 빼고 방위청 유치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은 두 개의 사업을 모두 놓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논산시는 방사청 이전은 단순한 지역 차원을 넘어 국가 전체와 다양한 산업을 끌어오는 일이라며 논산은 지정학적으로 한반도 중심에 위치해 방사청 이전에 최적지라며 유치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논산시 관계자는 "지금 현재로서는 방사청 유치를 포기할 상태는 아니다"면서 "이전과 관련된자세한 내용을 검토하고 후속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혜순 (kiuminet@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