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9-26 22:34

  • 미디어뉴스
  • 포토뉴스

미디어뉴스

포토뉴스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그자리 /전민호 시인
작성자
김혜순
등록일
2022-08-24
조회
95
그자리  /전민호 시인1
백일홍
지는 꽃잎이


웃자란
코스모스
잎 새에 걸려 


열흘쯤
피다 집디다
원문기사
원문기사가 등록되어있지 않습니다.
첨부파일목록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